[서울의소리 사설] 벼랑 끝에 선 '간신' 윤석열의 운명은?
상태바
[서울의소리 사설] 벼랑 끝에 선 '간신' 윤석열의 운명은?
  • 서울의소리
  • 승인 2020.07.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K성골 출신 김영대 고검장을 특임검사로 박아놓고 독립수사본부?

[서울의소리] 휴가 중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에게 “9일 오전 10시까지 가다리겠다.”고 최후통첩을 날렸다. 그러자 윤석열이 '특임검사’란 용어만 쓰지 않은 꼼수 건의'를 하였고, 이에 추미애 장관이 즉각 거부했다. 장관의 지휘권을 수용하지 않으면 징계 절차에 들어가겠다는 선언이다.

윤석열은 추미애 장관이 내린 지휘권에 대해 수용 여부를 말하지 않고 엉뚱하게 전국 검사장 회의 때 나온 이야기를 취합해 언론에 흘리며, 꼼수 건의로 추미애 장관을 더욱 분노케 했다.

추미애 장관이 시한을 9일 오전 10시로 명시하고, 윤석열이 TK성골 출신 서울고검장 김영대를 특임검사로 자신이 박아놓고 독립수사라는 꼼수 건의에 더 이상 참을 수 없다는 선언이자 사실상 윤석열을 경질하겠다는 선언이기도 하다.

▲ 윤석열과 검언유착 수사  지휘를 맏기려 했던 김영대 고검장  
▲ 윤석열과 검언유착 수사  지휘를 맏기려 했던 김영대 고검장  

검찰청은 법무부 산하 외청으로 윤석열은 상급기관인 법무부의 지시에 따라야 한다. 그것도 일반 사건이 아니라 윤석열 최측근인 한동훈이 채널A기자와 공모해 진보 진영 최대 스피커인 유시민을 비리로 엮어 총선에 영향을 미치려 했던 사건이므로 윤석열이 나서는 것은 부당하다. 

검찰과 수구 언론은 카르텔을 형성하고 최종 목표를 문재인 정부 붕괴에 두고 온갖 공작을 펼쳤다. 조국 가족을 잔인하게 짓밟은 검찰이 윤석열 최측근인 한동훈은 어떻게 하든지 기소되지 않도록 수작을 부린 것은 후안무치한 짓이다. 

더욱 웃기는 것은 윤석열이 자신은 나서지 않고 전국 검사장 회의 때 나온 이야기를 마치 일반 국민들 여론인 양 슬쩍 언론에 흘렸다는 점이다. 

혹자는 윤석열이 배짱이 세다고 하지만 이번 사태를 목도하면서 윤석열은 졸장부 행태를 보였다. 마치 자신의 죄를 부하에게 전가시키고 나중에 뒤를 봐주겠다는 조폭과 같다. 

전국 검사장 회의는 자신들의 친목 모임일 뿐 어떤 법적 효력도 없는데도 윤석열은 세를 가시하기 위해 전국 검사장 회의, 전직 검찰총장들의 의견을 물어 그것이 전체 국민들의 여론인 양 호도했다. 

이것 하나만 봐도 윤석열이 잔꾀에 능한 자며 그가 말한 법과 원칙은 적(?)에게만 적용되는 말이고, 검찰과 측근들, 그리고 가족이 저지른 범죄엔 적당히 눈감아 주는 반헌법적 인물이란 걸 알 수 있다. 

윤석열 딴에는 조국 수사에 이어 감찰무마, 하명수사 건으로 청와대와 딜 하려 했겠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그따위 협박에 눈 하나 깜짝할 사람인가.

과거 검찰은 유력 정치인들의 비리를 미리 캐놓고 결정적일 때 이를 알려 자기편을 들게 하고 자신들이 누리던 기득권을 유지하곤 했다. 

하지만 수구들이 지난 총선에서 역대급 참패를 당하면서 검찰, 언론, 미통당의 삼각 카르텔은 그 힘을 잃고 말았다. 어떻게 하든지 민주당이 총선에서 참패하길 기대했을 윤석열은 꿩도 잃고 매도 잃은 신세가 되고 말았다. 

수구 언론과 검찰은 최근 정경심 교수의 사모 펀드 재판에서 사실상 무죄가 나오자 또다시 ‘옵티모스’ 사건을 끄집어내 거기에 청와대와 민주당 유력 인사가 개입한 것처럼 보도하고 있다. 오늘자 중앙일보에 관련 기사가 나왔다.

하지만 그동안 수구언론, 검찰, 미통당이 제기한 의혹 중 무엇 하나 구체적 증거가 나온 것은 하나도 없다. 그토록 호들갑을 떨며 난리를 폈던 윤미향, 정의연대 수사도 요즘 조용하다. 아무런 혐의점이 없다는 방증이다. 김경수 수사도 식당 주인이 새로 증언을 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진보 진영의 유력 인사를 하나씩 조져 정권을 뒤집어 보려는 수구들의 음모는 절대 성공할 수 없다. ‘노무현 학습 효과’를 체험한 촛불시민들이 다시는 그들에게 속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수구들은 이래도 안 되고 저래도 안 되니까 최근엔 부동산 가지고 난리를 펴고 있지만 경실련이 조사한 결과 다주택 소유자는 미통당이 40%, 민주당이 24%였다. 똥 묻은 개들이 재 묻은 개들을 욕한 격이다. 

두 말이 필요 없다. 윤석열은 추미애 장관의 지휘권을 거부하고 싶거든 스스로 사퇴해야 한다. 그리고 공수처가 설치되면 한명숙 증거 조작 사건,  검언유착 사건, 윤석열 장모와 처 사건, 나베 사건 등을 수사해야 한다.   

만약 공수처가 조국 가족처럼 털면 감옥이 부족하게 될 것이다. 그동안 검찰이 덮어버린 사건도 모두 지상으로 다시 올라와 재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윤석열은 조직과 자기 가족을 지키기 위해 혈안이 되었을 뿐, 진정한 검사가 아니다. 그는 시대의 간신으로 역사적 심판을 받을 것이다. 계속 버티면 촛불 시민이 나서 퇴출시킬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