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지역활성화재단 설립 준비 순조
상태바
청양군, 지역활성화재단 설립 준비 순조
  • 조성우
  • 승인 2020.05.20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청양군, 지역활성화재단 설립 준비 순조

[충청메시지] 지역활성화재단 출범을 앞둔 청양군이 19일 관련 전문가들과 함께 실무회의를 열고 운영규정 제정을 위한 구체적 논의를 가졌다.

이날 참석자들은 재단의 공공성과 전문성,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조직관리 인사관리 복무관리 업무관리 회계관리 등을 협의하고 기존 인력에 대한 고용승계, 임금체계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재단은 기획운영실과 먹거리통합지원센터, 마을공동체지원센터 등 1실 2센터 체제를 갖게 되며 전체 인력은 54명이다.

재단은 기존 부자농촌지원센터, 공공급식센터, 어린이급식지원센터와 신축 중인 대전 학하동 직매장, 대치면 탄정리 먹거리 종합타운을 중심으로 기획생산 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마을만들기지원센터와 사회적 경제 특화단지를 중심으로 한 공동체 지원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지난해 주민의견 조사결과에 따르면 85.8%가 재단 설립에 찬성했고 충남도 출자·출연기관 설립 심의위원회도 적정의견을 밝혔다.

군은 지난달 창립총회를 통해 정관을 제정하고 사업계획서와 수지예산서를 확정했다.

이날 구자인 충남마을만들기지원센터장은 “처음 출범하는 재단인 만큼 직원채용에 있어 직급별 유연성 확보가 필요하고 규정과 규칙을 신속하게 제정해야 한다”며 “재단이 설립되면 각종 국비 확보 측면에서도 유리한 점이 많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돈곤 군수는 “재단을 통해 공동체 활성화는 물론 푸드플랜, 6차 산업, 주민자치, 마을만들기 등 융·복합을 통해 농가 소득증대가 기대된다”며 “지난해부터 심혈을 기울여온 재단을 기반으로 공동체 활성화와 먹거리 통합지원, 지역경제 선순환 결실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