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친들벼’ 종자 확보 위해 발 벗고 나서
상태바
공주시, ‘친들벼’ 종자 확보 위해 발 벗고 나서
  • 조성우
  • 승인 2020.03.30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자 발아율 검정 및 유전자 분석으로 우량종자 자율교환 알선
▲ 공주시, ‘친들벼’ 종자 확보 위해 발 벗고 나서

[충청메시지] 공주시가 농업인이 선호하는 친들벼 종자 부족을 호소하는 관내 농업인들을 위해 종자 1600kg을 확보, 농업인들의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일조했다.

30일 시에 따르면, 선도농가에서 생산한 종자의 발아율 검정과 유전자 분석을 실시한 후 발아율 95%, 혼종율 3% 미만인 종자 1600kg을 확보해 반포면 일대 농업인들에게 소개했다.

공주시 공공비축미 수매품종은 삼광벼와 친들벼 2개 품종으로 지난해 수확기 잦은 태풍으로 쓰러짐 피해가 많이 발생하면서 보다 키가 작고 안전한 친들벼를 찾는 농업인들이 증가하면서 종자 부족 현상이 심해지고 있다.

농업기술센터는 지난해 농가에서 생산된 친들벼의 발아율 검정과 유전자 검사를 실시해 종자로서의 안전성이 확인된 벼를 사용하도록 도움을 보탰다.

또한, 아직 종자를 확보하지 못한 농가는 국립종자원에 삼광벼, 하이아미, 새일미벼 등 남아있는 종자에 대해 개별적으로 신청해 활용하길 당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