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기념물 황새가 논산에 나타나 화제
상태바
천연기념물 황새가 논산에 나타나 화제
  • 충청메시지 조성우
  • 승인 2020.02.24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적면 외성교 근처에서 황새 1마리 발견

지난 달 쇠부엉이에 이어 이번에는 황새(천연기념물 199호)가 논산에 나타나 화제다. 이번에도 황새를 발견한 사람은 지난 날 쇠부엉이를 제보했던 광석면의 김권중 이장이다.

평소 지역의 생태와 환경에 관심이 많았던 김권중씨는 지난 22일(토) 부적면 외성교 아래에서 황새를 발견했다.

김권중씨의 제보로 현장에서 황새를 직접 목격한 늘푸른나무 (논산환경교육센터) 권선학 대표는 “이 황새는 월동을 마치고 번식지(러시아) 쪽으로 돌아가던 중에 잠시 들렀을 수도 있겠으나, 아마도 예산 황새마을에서 방사된 황새일 가능성이 더욱 크다.”며 황새의 활동범위를 관찰하고 있다.

황새는 멸종위기야생동물 1급과 천연기념물 199호로 지정(1968년) 등록되어 있고,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 멸종위기종(EN: Endangered species)으로분류되어 국제적으로는 약 2,000개체 내외 정도가 생존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한국에선 지난 1971년 충북 음성군 생극면에서 마지막 황새가 관측되었다고 전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