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현 부여군수, “공직자부터 신종 코로나 여파 최소화에 솔선수범”당부
상태바
박정현 부여군수, “공직자부터 신종 코로나 여파 최소화에 솔선수범”당부
  • 충청메시지 조성우
  • 승인 2020.02.14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현 부여군수가 산하 공직자들에게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얼어붙은 지역 상권을 살리기 위해 솔선수범하고 나설 것을 당부했다.

방역대책 회의
방역대책 회의

군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부여군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점검회의 자리에서 박 군수는 “보건소 직원들과 의료기관 등 관련기관들의 선제적 대응과 주민들의 자발적인 예방 덕분에 우리군에는 확진자 발생이 없고 특별한 상황변화가 없어 다행”이라고 전제하고 “이 상황이 최종 종료될 때까지 지금껏 해온 것처럼 지역방역 대응에 만전을 기해 지역사회 감염 차단에 최선을 다하자”라고 말했다.

이어서 “새해 벽두부터 몰아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충격파로 인해 소비심리가 위축되어 마트와 식당가를 포함한 지역 상권이 때 아닌 불황을 맞음에 따라 부여군청 내 소속 직원들의 중식 편의를 위해 운영하는 구내식당의 휴무일을 월 2회(둘째, 넷째 금요일)에서 월 4회(매주 금요일)로 확대하여 운영하기로 했다”면서 “신종 코로나 여파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상권을 살리는데 공직사회부터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박정현 군수는 “부여군과 우호교류를 맺고 있는 연대ㆍ낙양시 등 중국 도시의 현지상황도 확인해서 위로의 메시지도 전달하고, 군 차원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이 있는 지 검토해 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