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생활자원회수센터 설계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상태바
계룡시, 생활자원회수센터 설계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 충청메시지 조성우
  • 승인 2020.01.30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10톤 규모... 저가치 재활용품을 적극 선별 이용해 자원순환에 기여

계룡시는 29일 시청 상황실에서 류재승 부시장 및 관련 부서장, 용역관계업체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생활자원회수센터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중간보고회를 가졌다.

생활자원회수센터(이하 회수센터)는 재활용 가능자원을 적극적으로 선별, 재이용함으로써 소각 및 매립량을 감소시켜 처리 비용 절감,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해 재활용 선별시설을 설치, 운영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 2018년 회수센터 설치를 위한 국비 12억원을 확보, 2019년 6월 타당성 용역을 완료하고 지난해 9월 회수센터 기본 및 설계용역에 착수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생활자원회수센터의 시설규모 검토 및 산정, 각 분야별 기본 설계, 사업비 분석, 운영계획 등에 대한 용역 설명에 이어 참석자들과 질의응답 및 문제점, 개선방안 등을 논의했다.

용역보고서에 따르면 회수센터는 작업자의 안전, 폐기물의 안정적 반출입을 위한 동선, 향후 폐기물 처리시설과 연계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설계에 반영할 예정이다.

회수센터는 두마면 입암리 130번지 일대 6,000㎡ 부지에 1일 10톤을 처리할 수 있도록 지상 2층의 재활용동과 지상1층의 감용설비동으로 건립될 예정이며,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폐기물처리와 감량화 시설로 이용할 계획이다.

시는 이날 보고회에서 나온 의견을 반영해 사업에 필요한 국도비 예산을 추가 확보한 후 상반기 중 용역을 마무리하고 하반기 공사에 착공하여 2021년 준공, 2022년 본격 운영을 계획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생활자원회수센터 설치를 통해 저가치 재활용품을 재이용하는 자원순환형 기반시설을 확보함으로써 폐기물의 안정적 처리 및 쾌적하고 깨끗한 도시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