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새해 정부예산 국책사업 추진에 만전”
상태바
부여군,“새해 정부예산 국책사업 추진에 만전”
  • 충청메시지 조성우
  • 승인 2020.01.14 0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부터 찾아가는 동행 콘서트·주민들에 주요 산업 인프라 구축 등 적극 홍보

박정현 부여군수는 오는 15일부터 2020찾아가는 동행콘서트란 이름으로 읍·면 연두순방을 시작한다.

부여군은 새해 들어 본격적으로 지난해 확보한 국비 3,648억원 중 국가 시행사업비 1,769억원에 대한 집중 투자에 나선다.

군은 작년 국회 예산안 심의과정에서 교통 인프라 확충과 안정적인 수도권 유통망 확보를 위한 신규 사업비로 부여~평택 서부내륙고속도로 건설 사업비 1,500억원(총사업비 2조6,694억원, 2024년 개통 예정)을 확보했으며, 증액되어 최종 확정된 사업으로 ▲부여·홍산 하수관로 정비(11억원), ▲보령~부여 국도 건설(250억원) 등을 새해부터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그밖에 주요 추진예정 사업으로 ▲국도29호~세계유산도시 연결도로 확장(24억원), ▲장암~임천(국도29호)도로 선형개선 사업(10억원), ▲부여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49억원), ▲세도 소규모 공공하수처리시설 설치(30억원), ▲홍산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11억원) 등의 사업들이 예정되어 있어 올해 지역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유통망 활성화를 위한 주요 기간망 구축에 한층 가속도를 더할 전망이다.

그리고 지난해 12월 국무회의에서 부여를 관통하는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개설이 5차 국토종합계획에 반영됨에 따라,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충청산업문화철도망을 제4차 국가 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시키기 위하여 국회 방문·중앙부처 건의 등을 통해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부여가 지난해 막대한 국비를 확보하여 올해부터 추진 예정인 주요 기간망 구축 사업에 대한 대민 홍보가 절실하다고 판단하여 올해 읍·면 연두 순방에서는 이러한 성과를 주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군정 주요 현안사업에 대한 이해도를 돕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20 찾아가는 동행콘서트는 ▲15일 석성면(오전)·초촌면(오후), ▲16일 홍산면(오전)·외산면(오후), ▲17일 구룡면(오전)·내산면(오후), ▲20일 충화면(오후), ▲21일 임천면(오전)·양화면(오후), ▲29일 남면(오전)·옥산면(오후), ▲30일 세도면(오전)·장암면(오후), ▲31일 규암면(오전)·은산면(오후) ▲2월 3일 부여읍(오전) 순으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