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쫀득 양촌곶감 인기, 제17회 양촌곶감축제 ‘대박’
상태바
달콤~쫀득 양촌곶감 인기, 제17회 양촌곶감축제 ‘대박’
  • 충청메시지 조성우
  • 승인 2019.12.16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실상부한 지역대표축제로 자리매김...구름인파 몰려

지난 12월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양촌면 양촌리 체육공원에서 펼쳐진 제17회 양촌곶감축제에 구름인파가 몰리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곶감씨 멀리뱉기
곶감씨 멀리뱉기

‘감빛 물든 그리움, 정이 물처럼 흐르는 햇빛촌’을 주제로 펼쳐진 제17회 양촌곶감축제는 천혜의 햇빛, 청정 자연바람과 정성으로 건조해 달콤쫀득한 곶감과 고향의 정을 선사하는 다양한 체험행사, 공연으로 관람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14일 개막행사에는 황명선 논산시장, 김진호 논산시의회 의장, 김종민 국회의원, 시·도의원, 주요 내빈과 시민 등이 참석해 한미음으로 축제를 축하했으며, 현용헌 축제추진위원장의 개막선언과 곶감깎기 퍼포먼스로 시작부터 관람객의 눈길을 끌었다.

황명선 시장은 “명품양촌곶감을 즐기기 위해 찾아주신 분들과 이번 축제를 위해 노력하신 농·임업인들의 열정에 감사드린다”며 “달콤하고 쫀득한 맛을 자랑하는 일품 양촌곶감 과 우리 고장의 넉넉한 인심, 정을 듬뿍 느끼고 돌아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축제는 주민자치프로그램 시범공연과 풍류도 힐링콘서트, 곶감차 시음회 등 다양한 볼거리, 먹을거리, 즐길거리가 준비되어 축제장 부스 곳곳에 관람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으며, 관객과 함께하는 무대로 흥을 돋궜다.

특히, 곶감축제의 인기프로그램인 메추리 구워 먹기, 송어잡기, 곶감씨 멀리 뱉기 등이 관람객의 큰 호응을 얻었으며, 청소년댄스경연대회, 각설이 공연, 즉석 노래자랑 등은 관람객의 발길을 멈추게 만드는 화려한 무대로 뜨거운 환호성을 자아냈다.

현용헌 축제추진위원장은 “올해도 먼 곳에서 곶감축제를 즐기기 위해 찾아주신 관광객분들이 많아 양촌곶감의 명성과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며 “내년에도 다시 찾아오실 수 있도록 곶감 맛 향상은 물론 축제를 위한 차별화된 컨텐츠와 프로그램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