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전진산업 폐기물 불법 매립 의혹 진실규명 나선다
상태바
부여군, 전진산업 폐기물 불법 매립 의혹 진실규명 나선다
  • 충청메시지
  • 승인 2019.11.30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 7기 공약이행...박정현 부여군수, 조속한 의혹 해소 주문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장기간 지속적으로 인근 주민들로부터 폐기물 불법매립 의혹을 받아온 장암면 전진산업에 대한 진실규명에 나선다.

전진산업은 1998년부터 2018년까지 장암면 장하리 704번지 일원에서 사업장폐기물 및 건설폐기물을 처리하던 폐기물 처리업체로, 2004년 12월에는 전진산업에서 세명기업사로 상호를 변경, 운영하였으며 현재는 2018년 5월 4일부로 폐업한 상태다.

의혹을 받고 있는 전진산업
건설폐기물을 처리하던 전진산업(현재 폐업상태)

하지만 전진산업은 운영 당시부터 지속적으로 인근 주민들로부터 폐기물 불법 매립에 대한 의혹을 받아왔다. 20년 동안 환경부 기준치 이하 수준을 지켜왔다는 사측의 주장과는 다르게, 지역 주민들은 사업장 주변의 하천오염과 악취로 지금도 고통을 호소하는 등 전진산업에 대한 불신과 의혹은 지금도 남아있는 상황이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후보 시절부터 “전진산업 의혹에 대한 진실규명은 단순히 행정의 신뢰성 회복에 국한된 것이 아닌, 군민의 건강과 생활환경 보전의 절대적 가치를 지키자는 것으로 헌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환경권을 보장하는 것”이라고 밝히며 전진산업의 각종 의혹들에 대한 진실규명을 강력히 천명해 왔다.

부여군은 당초 박 군수 당선 이후 민선 7기 핵심 공약사항으로 전진산업에 대한 실사조사를 추진하려했으나, 당선 이전에 이미 전진산업이 폐기물처리업을 폐업한 상태라 그 추진이 쉽지 않았다.

군은 전진산업의 갖가지 의혹에 대한 규명에 박차를 가하여 지난 11일 폐기물 불법매립 여부 검사 등 계획한 법적명령을 토지소유주 등 관계자에게 통보했으나, 토지소유주 등의 관계자는 거부 의사를 밝혔고, 관련부서의 2차례의 방문 요구에도 이를 거부한 상태다.

군 관계자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익산 장정마을의 연초박 사건처럼 폐기물 관련 의혹은 단순한 법적 기준의 준수 여부 이외에도 사후에 발생할 수 있는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규명이 절실하다”면서 “폐기물 불법매립 여부 검사 등을 거부하는 사항에 대하여는 법적 책임을 다하여 전진산업 의혹 진실규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