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내년 3월부터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상태바
공주시, 내년 3월부터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 충청메시지
  • 승인 2019.11.30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시(시장 김정섭)는 내년 3월 25일부터 가축분뇨를 퇴비화하는 축산농가의 경우 퇴비 부숙도 검사를 의무적으로 연 1회 이상 실시해야 한다고 2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가축분뇨법 개정으로 가축분뇨를 퇴비화하는 경우 기존 퇴비 성분검사는 물론 내년 3월 25일부터는 축산농가에서 직접 비료시험연구기관 또는 지방농촌진흥기관에 부숙도★ 검사를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 부숙도란 퇴비의 원료가 퇴비과정을 통해 식물과 토양에 대해 안정적인 반응을 나타내는 것을 말한다.

가축분뇨 배출시설 허가대상 사육시설 규모 농가는 6개월에 한 번, 신고대상 사육시설 규모 농가는 1년에 한 번 퇴비 부숙도를 분석하고 농경지에 살포해야 하며 3년간 검사결과를 보관해야 한다.

가축분뇨를 자가처리하는 축산농가는 △축사면적 1,500㎡ 이상은 부숙 후기 또는 부숙 완료 △축사면적 1,500㎡ 미만은 부숙 중기 상태 이상의 퇴비만을 살포해야 한다.

농경지에 살포되는 퇴비의 부숙도 기준 위반시 200만원 이하의 과태료, 퇴비 부숙도 검사결과지를 3년간 보관하지 않을 경우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 퇴액비관리대장 미작성 및 미 보관시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각각 부과된다.

시 관계자는 “내년 3월 25일부터 퇴비 부숙도 검사가 전면적으로 시행됨에 따라 축산농가에 대한 홍보 및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과태료 등의 불이익이 발생되지 않도록 축산농가에서는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